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지난 8일 청소년 생명나눔 홍보단 '온택트 1기' 발족식을 진행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지난 8일 청소년 생명나눔 홍보단 '온택트 1기' 발족식을 진행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목사, 이하 본부)는 최근 서대문구 충정로 소재 본부 사무실에서 청소년 생명나눔 홍보단 ‘온(溫)택트 1기’ 발대식을 진행하고, 15명의 단원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대표학생 4명만 참여하고, 나머지 학생들은 비대면 방식(Zoom)으로 함께했다.

앞서 본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8일까지 전국에 있는 17세~19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온(溫)택트 1기’를 모집했다. 이에 본부를 통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했거나 평소 생명나눔에 관심이 많았던 학생들 60여명이 지원하였으며, 서류심사를 거쳐 15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날 본부 김동엽 사무처장은 인사말을 통해 “만남이 제한된 언택트 시대에 생명나눔의 온기를 전하는 온택트 1기로 활동하게 된 학생들을 환영한다”며 “장기기증의 따뜻한 가치를 담은 콘텐츠를 청소년들에게 전해 생명나눔의 문화를 확산시키는 메신저가 되어 달라”고 전했다.

발대식에 참석한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정승민 군(19)은 “장기기증에 대해 소극적이거나 부정적인 인식을 가진 청소년들이 여전히 많다”며 “홍보단 활동을 통해 생명나눔에 대한 청소년들의 인식을 재고하고 나아가 우리나라의 장기기증 문화를 개선하는데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성화 고등학교 간호과에 재학 중인 안현진 양(19)은 비대면으로 함께하며 “혈액투석실과 중환자실에서 실습하며 장기부전 환자들의 고통을 알게 됐다”며 “생명나눔 운동을 통해 환자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본부는 “청소년 생명나눔 홍보단 ‘온(溫)택트 1기’는 5월부터 두 달간 장기기증의 중요성과 올바른 생명의 가치관을 알리는 홍보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다”며 “주요활동은 자신의 SNS에 매주 1회 이상 장기기증 콘텐츠를 업로드하는 것으로, 5월 가정의 날을 맞이해 본부가 올해 처음으로 시작한 장기기증인 유가족의 날인 ‘Rose D(Donor Family)-day’ 캠페인을 알리는 것으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했다.

또한 “장기기증에 대한 청소년들의 생각을 알기 위해 설문지를 직접 만들어 친구 300명을 대상으로 인식조사를 진행하고,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들을 취재한 기사를 작성하여 장기기증에 대한 또래 집단의 공감대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본부는 이후 우수 단원 포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교육사업팀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생명나눔의 주체가 되어 홍보활동에 참여함으로써 장기기증을 더 깊고 정확하게 이해하는 초석을 다지게 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온택트 2기’ 모집은 다가오는 7월 말부터 3주간 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9년 7월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령이 개정되면서 만 16세 이상이면 부모의 동의 없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청소년생명나눔홍보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