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처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이든 정부의 대북 외교적 접근에 포함될 것인지 묻는 질문에 "그의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이며, 그의 의도는 아닐 것"이라며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이 지난 2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하자, 미국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소집을 요구하며 즉각 대응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위반"이라고 비난하고,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에 개방적이지만 북한이 문제를 확대하면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최종적인 비핵화'를 전제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임을 시사했다.

이같은 미국의 대응에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가 잘못된 첫 걸음을 내디뎠다며 비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악관 #북한 #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