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 국무부

미국 국무부는 지난 14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오는 15~17일 일본 방문에서 대북 문제 등과 관련해 한·미·일 3국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블링컨 장관의 일본 방문 관련 설명자료를 통해 "블링컨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일본 방문에서 미국의 동맹 강화 의지를 재확인하고 인도·태평양 및 글로벌 평화·안보·번영 강화를 위한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라며 '한·미·일 협력 강화'를 주요 의제 중 하나로 소개했다.

미 국무부는 "조 바이든-카멀라 해리스 미 행정부는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동맹국 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일본과의 관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코로나19와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미·일 협력 확대와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한 광범위한 글로벌 이슈에 대한 3국 협력을 지속적으로 장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력하고 효과적인 한·미·일 3국 관계는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 옹호, 여성의 권한 옹호, 기후 변화 대응, 인도·태평양 및 전 세계의 지역 및 세계 평화·안보·법치주의 증진에서 우리의 공동 안보와 이익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일본 방문 중 모테키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및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이 주재하는 미·일안보협의회(2+2)에 참석한다.

블링컨 장관은 또한 모테기 장관을 비롯한 고위 당국자들과 별도로 만나 양자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 재계 지도자 및 언론인들과도 만난다.

이어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17~18일 한국을 방문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 및 서욱 국방부 장관이 주재하는 한·미 외교·국방(2+2) 장관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다.

18일엔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 및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블링컨 #북한 #미국국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