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Pixabay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선접종권장대상자가 아닌 일반 성인도 올해 3분기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12일 오후 설명자료를 통해 "정부는 최대한 신속한 예방접종과 집단면역 형성(인구의 70% 이상 접종)을 추진하기 위해 대부분의 백신이 2회 접종인 점을 감안해 성인(19~49세)도 3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상시험 결과가 충분하지 않은 18세 미만과 임신부 등을 제외하면 현재 백신 접종이 가능한 18세 이상 국민은 전체 인구 583만명(2020년 11월 기준) 중 약 4410만명이다.

질병청이 지난 11일 공개한 우선접종 권장 대상(안)을 보면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성인 만성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0∼64세 성인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 등이 검토되고 있다.

당국은 우선 접종 권장 대상 규모를 3200만~3600만명 정도로 추산하고 현재 구체적이니 명단과 우선 순위 등을 논의중이다.

질병청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우선접종 권장 대상 등 접종 순서, 시기, 범위 등에 대해서는 현재 전문가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면밀하게 검토하고 차질 없이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질병청은 "정부는 접종비용에 대한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이를 통해 최대한 신속한 예방접종과 집단면역 형성을 추진하기 위해 전 국민 무료접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백신구매비와 주사기 등 부대비용은 국가 재정에서 부담한다. 화이자와 같이 특수한 보관운송이 필요한 경우에는 국가 재정에서 접종비용 일체를 부담하고 이외에 일부 민간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접종비에 대해서는 건강보험에서 일부 부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성인백신접종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