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평소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한 훈훈한 나눔의 시기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꽁꽁 얼어붙은 경기만큼이나 기부 문화도 위축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9일,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랑의 온도탑’ 모금액이 작년보다 약 30억 원 줄어든 1천219억 원에 그쳤다고 밝혔다. 또한 구세군 자선냄비도 올해 모금액이 7억 2천만 원 정도로 작년 동기간 대비 약 20% 감소했다고 전했다.

이웃을 돌볼 수 있는 몸과 마음의 여유가 사라진 요즘,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체리(CHERRY)가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기부 선물을 제공하는 재미있는 기부 선물 캠페인으로 기부자와 수혜자 모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있다. 기부에 참여하면 크리스마스 리스, 케이크, 신년 캘린더, 영화 티켓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해 적극적인 연말연시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기부 플랫폼 체리
기부 플랫폼 체리(CHERRY)가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기부 선물을 제공하는 재미있는 기부 선물 캠페인 ©기부 플랫폼 체리

‘밥퍼’ 봉사활동으로 잘 알려진 다일복지재단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성탄절 도시락 나눔 캠페인의 경우, 1만 원 이상 기부 시 향긋한 시나몬, 레몬 향기와 함께 직접 손으로 리스를 만들어 후각과 촉각을 자극할 수 있는 ‘체리 크리스마스 리스 만들기 키트’ 증정 이벤트가 함께 진행되고 있다. 이벤트 시작 이후, 120여 명의 기부자가 참여해, 기존 모금 금액의 5배 이상이 모금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SNS에서도 ‘#체리크리스마스’, ‘#체리기부’, ‘#체리플랫폼’ 등의 해시태그로 실제 이벤트에 참여한 기부자들의 리스 인증샷이 올라오며 훈훈한 입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부에 참여하면 제3세계에서 온 아프리카 유학생들에게는 맛있는 성탄절 케이크를 선물하고, 기부자에게는 아름다운 사진으로 꾸며진 캘린더를 선물해 미각과 시각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캠페인도 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가족들과 떨어진 채 걱정과 두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유학생들을 위해 따뜻한 마음과 위로를 전하는 해당 캠페인에도 많은 기부자가 참여해 캠페인 오픈 후 7일 만에 모금액의 55%를 달성하며 순조롭게 모금 중이다.

기부자의 시각과 청각에 즐거움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영화 티켓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사단법인 나눔고용복지재단의 생명의 소중함을 다룬 영화 ‘언플랜드’ 후원 캠페인에 1만 원 이상 기부 시 ‘언플랜드’를 관람할 수 있는 영화 티켓이 전달된다. ‘언플랜드’는 빛조차 보지 못한 채 낙태 위기에 놓인 태아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낙태 클리닉 소장에서 생명운동가가 된 애비 존슨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또한, 아동복지실천회 세움의 교도소 내 양육 유아를 지원하는 캠페인은 유명 사진 작가 이요셉 작가의 아름다운 사진으로 꾸며진 캘린더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캠페인에 2만 원 이상 기부 시, 추운 겨울, 교도소 내 양육 육아에게 8개월간 생필품을 지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캘린더까지 선물 받을 수 있어 흥미를 자아낸다.

한편 ‘체리’는 뛰어난 사용성을 바탕으로 젊은 기부자들에게 인기를 누리며, 최근 누적 기부금 6억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다. 앱스토어, 플레이스토어에서 ‘체리’를 검색하고 간단한 회원가입 절차를 마치면 누적 123개 단체의 587건의 캠페인을 만나볼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부 #체리 #기부자 #언플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