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월드비전 우린 빛날거야 광고 캡처이미지 ©월드비전

연말을 앞두고 특별한 영상 광고가 눈길을 끈다. “This little light of mine(내게 있는 작은 빛 하나)”라는 음악과 함께 등불을 손에 든 배우 김혜자, 유지태와 최강희. 구호활동을 펼치는 월드비전 직원들의 모습, 그리고 밝게 웃는 아이들. ‘우린 다시 빛날거야’라는 캘리그라피로 마무리되는 영상. 바로 월드비전에서 제작한 ‘우린 다시 빛날거야’ 연말 캠페인 영상 광고이다.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작은 등처럼 밝게 빛나는 빛과 희망을 전하며 다시 빛날 우리의 일상을 응원한다는 내용의 연말 캠페인을 통해 세상 모든 이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있다.

30년간 꾸준히 월드비전과 함께 나눔에 앞장서고 있는 배우 김혜자 친선대사와 아내 김효진과 함께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지태, 2016년부터 홍보대사로 함께하고 있는 배우 최강희 씨가 참여한 캠페인 영상은 12월 31일까지 공중파TV, 월드비전 공식 유튜브와 SNS에서 만나볼 수 있다.

촬영에 참여한 월드비전 김혜자 친선대사는 “올 한해 동안 모두가 힘들었지만 마음 속의 작은 희망만큼은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절망 속에서도 믿음의 등불을 끄지 않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한 해를 보낸 모든 분들에게 수고 많으셨고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유지태 홍보대사는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활동한지 어느새 10년이 넘었지만 마음처럼 실천하지 못했던 것이 참 아쉬웠는데 뜻깊은 캠페인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한 해를 잘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새해에는 모든 분들이 더욱 힘을 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상을 보고 뜻을 함께하고 싶다면 SNS에서 진행되고 있는 ‘우린 다시 빛날거야(이하 우다빛)’챌린지에 참여할 수 있다.

누군가에게 희망의 빛을 전한다는 의미로 전구·향초 등을 들고 찍은 사진을 응원 메시지와 함께 게재하면 된다. 이 때, 필수 해시태그(#우린다시빛날거야 #우다빛챌린지 #월드비전)와 함께 게재, 다음 챌린지 주자 3명을 태그하면 참여할 수 있다. 챌린지 게시물 1개당 1천원이 기부금으로 쌓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구촌 아동들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우다빛 챌린지’는 12월 31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월드비전 최강희 홍보대사는 “평소 나눔의 선배로서 존경하는 김혜자 선생님, 유지태 배우님과 캠페인에 함께 참여할 수 있게 돼서 영광”이라며 “많은 분들이 영상을 보시고 SNS 챌린지에도 참여해서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나눠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연말 캠페인에 함께 해주신 친선·홍보대사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영상을 보시는 많은 분들이 큰 위로를 받으시고, 또 더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전 세계 취약 국가 아동들을 기억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말 캠페인은 월드비전이 지난 5월부터 전개해온 ‘월드 이즈 원(World Is One)’ 캠페인의 일환으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국경을 초월해 희망의 등불을 밝혀준 이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고자 기획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 #김혜자 #유지태 #최강희 #캠페인 #광고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