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23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장학금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허성관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23일 롯데장학재단(이사장 허성관)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롯데장학재단은 연말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아동들을 돕기 위해 2억 7,000만원의 사업비를 긴급 책정하였으며, 해당 사업비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 자영업자, 실직자, 무급 휴직자, 저임금 노동자 등 저소득 가정 아동 500명에게 장학금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롯데장학재단 허성관 이사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해 기쁘다"며 "하루빨리 모든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롯데장학재단에서도 아이들을 위한 더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가겠다”고 사업 이유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아이들은 더욱 소외되고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 아이들의 꿈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주신 롯데장학재단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이번 후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큰 피해를 겪고 있는 가정 아이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롯데장학재단 #초록우산 #취약계층 #장학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