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서울 지역에 안개가 끼고 오후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으로 예보된 5월 25일 오전 서울 도심이 흐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이 심할수록 선천성 태아의 기형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임신 초기와 중기에 초미세먼지(PM2.5)와 이산화질소(NO2)노출이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의대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은 2008~2013년에 출생한 0~6세 선천성 기형 아동 15만 명을 대상으로 태아 시기 초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노출과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선천성 기형의 종류를 신경계, 근골격계, 순환기계, 비뇨기계, 소화기계, 안면 기형 등 6가지 종류의 선천성 기형으로 구분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대기 중 초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의 노출은 출생 후 선천성 기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초기 초미세먼지 농도가 약 11.1ug/m3 증가할 때마다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가 14.7% 높아졌고, 임신 중기 노출은 10.1ug/m3 증가할 때마다 16.2% 늘었다. 또 임신 초기와 중기 초미세먼지 노출은 순환기계, 비뇨기계, 근골격계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기 중 이산화질소의 노출은 임신 초기와 중기에 10.6ppb 증가할 때마다 기형 발생 위험이 8.2%, 15.6%씩 증가했다. 임신 중 이산화질소의 노출은 특히 비뇨기계와 근골격계의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홍윤철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장(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은 "임신 중 미세먼지나 이산화질소와 같은 대기오염원에 노출되면 선천성 기형 발생의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에 대기 오염이 심한 날에는 임신부의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8월 15일자 환경연구(Environmental Research) 온라인 판에 실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