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SM엔터테인먼트)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들을 돕기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하며 또 한 번 선한 영향력을 보여줬다.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평소 아이들을 위한 기부활동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는 최강창민이 집중호우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아동들을 돕기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6일 밝혔다. 최강창민이 전달한 후원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 가정에 폭우로 인한 파손, 침수된 주거 개보수 비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최강창민은 “집중호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우리 사회의 소외된 아동들을 잊지 않고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주신 최강창민 후원자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번 후원금은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가정 아이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창민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 ‘그린노블클럽’ 멤버로 재단과 함께 지속적인 기부활동을 펼치며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