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고검·지검을 방문해 소감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가 뒤따르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고검·지검을 방문해 소감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가 뒤따르고 있다. ©뉴시스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가 '검·언 유착' 의혹에 연루된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재판에 넘기지 말라고 권고했다. 한 검사장은 위원회의 결정에 감사를 표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산하 수사심의위는 이날 현안위원회를 소집해 논의한 결과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불기소 하라고 의결했다. 채널A 이동재 전 기자에 대해서는 수사를 계속 진행하고 기소해야 한다는 결론을 냈다.

심의위 결과 한 검사장에 대해서는 현안위원 10명이 수사 중단, 11명이 불기소 의견을 냈다. 이 전 기자와 관련해서는 현안위원 12명이 수사 계속, 9명이 공소제기에 투표했다.

한 검사장은 심의위 결과가 나온 직후 변호인을 통해 "위원회의 현명한 결정에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 측 장경식 변호사는 "한 검사장 측이 절박하게 사활을 걸고 '자신은 공모할 이유가 없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들었다"며 "수사팀이 아직 확실한 증거를 못 찾은 것이 (심의위 결정의) 이유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다만 "사실 검언유착은 한 검사장이 중요한데 이 기자만 수사 및 기소가 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수사팀에서 결정하겠지만 아마 수사를 강행하지 않을까 싶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날 수사심의위는 오후 2시부터 시작돼 약 6시간30분만인 오후 8시30분께 종료됐다. 법무부 호송차량을 타고 온 이 전 기자와 이 전 대표, 그리고 지하주차장을 통해 회의실로 향한 한 검사장은 심의위가 끝난 뒤 모두 취재진을 피해 대검을 나섰다. 현안위원들도 심의위 종료 후 모두 취재진을 피해 대검을 나섰다.

이날 논의는 위원장 외 무작위로 추첨된 현안위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수사심의위는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을 계속 수사해야 하는지, 재판에 넘겨야 하는지에 대한 안건을 심의했다. 수사팀과 사건관계인들은 30쪽 분량의 의견서를 냈으며, 현안위원들을 상대로 의견진술도 했다. 진술은 수사팀, 이 전 대표, 이 전 기자, 한 검사장 순으로 진행됐다.

수사팀은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에 대한 수사가 더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로 수사 계속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이 전 기자 측은 부산에서 한 검사장을 만나 대화를 나눈 취지, 휴대전화를 초기화한 사유, MBC의 몰래카메라에 대한 사전 인지 여부 등과 관련한 질문을 받아 설명했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자신이 이 전 기자와 공모를 했다고 볼 만한 증거가 없다는 취지로 현안위원들을 설득한 것으로 추측된다.

아울러 이 사건을 보도한 MBC가 '제보자X' 지모씨와 협력해 자신들을 상대로 공작을 벌였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한편 이들에 대한 수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