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졸업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 뉴시스
13일(현지시간)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졸업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먼 나라의 분쟁을 해결하는 것은 미군의 책무가 아니라면서도, 미국 국민을 위협하는 '적'에 대해 주저 않고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백악관 홈페이지에 게재된 내용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주 소재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졸업식에 참석해 축사했다. 그는 "우리는 미군의 임무가 외국을 재건하는 게 아니라 외국의 적으로부터 우리나라를 강하게 보호하는 것이라는 보편적인 원칙을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들어보지 못한 먼 나라의 오래된 분쟁을 해결하는 것은 미군의 책무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세계의 경찰관이 아니다. 하지만 적들에게 우리 국민이 위협받는다면 우리는 결코 주저하지 않고 행동할 것이라고 알려라. 그리고 우리가 싸운다면 이제부터는 오직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다"고 강조했다.

눈을 미국 외부로 돌리면 이번 발언은 최근 북한의 대남 공세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미국이 독일 주둔 미국을 감축한다는 현안이 부상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특히 그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IS) 칼리프 지역이 100% 파괴됐다면서 이 또한 업적으로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야만적인 알바그다디도 사라져 살해돼 끝났다. 그리고 세계 제1의 테러범인 거셈 솔레이마니도 마찬가지로 죽었다"고 자신의 행정부 업적을 자화자찬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 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싸운 모든 미국 국군 구성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면서 "중국이라는 먼 땅에서 우리 해안으로 들어온 새로운 바이러스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가 중국발 전염병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그는 코로나19를 퇴치하겠다며 “우리는 이 전염병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