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디온선교회
고종율 목사와 파이디온 선교단 어린이들 ©파이디온 유튜브영상캡처

지난 10일 ‘파이디온 선교회’ 고종율 목사가 ‘우리가 성경학교를 꼭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선교단 어린이들의 목소리를 담아 전하며,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로 자신의 가치, 삶의 목적이 흔들리고 있는 다음 세대들을 성경학교를 통해 이것을 확고하고, 분명하게 세워주어야 한다”고 했다.

선교단 어린이들은 “온라인예배를 드리니 방에서 편하게 앉아 드릴 수 있어서 좋지만, 직접 가서 들을 때 더 재미있다. 설교를 듣다가 모르는 내용이 나왔을 때 선생님께 설명을 들을 수 없고, 친구도 선생님도 없어서 쓸쓸하고, 현장에서 드리지 않으니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가장 기억에 남는 성경학교에 대해선 “밤에 선생님들과 함께 서로를 생각해 주고 배려하며 머리에 손도 올리면서 했던 기도회, 물놀이, 게임, 말씀을 주제로 했던 연극이 기억에 남는다“며 주일학교와 성경학교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고 목사는 “많은 어린이가 ‘하나님이 더 세요? 코로나바이러스가 더 세요?’라고 우스꽝스러운 질문을 했다. 그동안 우리가 하나님께 가장 잘 순종하는 방법이 주일날 예배당에 가서 예배드리는 것으로 교육했었다. 그런데 이 병 하나 때문에 담임목사님도 주일학교 전도사님도 교회에 나오지 말라고 하고, 부모님도 교회를 안 가도 된다고 하는 혼란한 상황 속에서 아이들이 터뜨린 질문“이라며 “이제는 이 아이들과 함께 모인 예배의 자리에서 이 질문에 대한 답을 해줘야 할 시기가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무리 세고 힘든 것이라 하더라도 하나님은 선택한 백성들의 가치와 의미와 헌신을 통해서 얻으실 영광을 기대하고 계신다. 우리 아이들에게 이 확신을 심어줌으로써 코로나바이러스와 비교할 수 없는 하나님임을 알게 하고, 함께 위대한 승리로 이끌어가는 믿음의 사람이 되도록 이번 여름 성경학교를 활용해야겠다“고 했다.

아울러 “많은 기도와 헌신과 노력 끝에 교회들이 쉽게 그리고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여름 성경학교 교재와 방법을 개발했다. ‘하나님이 나를 사용하세요’라는 주제를 가지고 하나님께 우리가 얼마나 의미 있는 인생인지 얼마나 복된 일을 할 수 있는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얼마나 위대하게 살아갈 수 있는지를 바르게 세워주는 여름성경학교가 되길 바란다“며 “함께 주의 은혜를 간구하며 이 놀라운 사역을 위대하게 이뤄가는 축복의 기간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