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후보. ⓒ 뉴시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후보.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안정적으로 국정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코로나19 국난과 다가오는 경제 위기를 어떻게 안정적이고 모범적으로 극복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선거"라면서 "민주당은 선거가 끝나자마자 코로나와의 전쟁, 경제 위기와의 대응 전쟁에 나서겠다.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에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도 "당면한 국가적 위기를 타개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비롯한 국민의 고통을 완화하면서 새롭게 몰려들지 모를 또 다른 위기를 대처해야 한다"며 "그러려면 안정적인 국정운영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라디오 인터뷰 등에서 "지난 주말부터 통합당이 견제론 총공세로 나오면서 판세가 조금 유동적으로 변하고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수도권은 몇백표로도 승패가 갈리는 박빙 지역이 속출하고 있다. 누가 절박한 마음으로 투표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국정 주도를 위한 확실한 제1당이고 국정안정을 위한 범여권 과반수지만 최종 결정은 국민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선거운동 마지막날 수도권에 화력을 집중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서울에서 시민당과 공동 선대위를 개최했다. 이어 이날 오후 울산 북구에서 선대위를 주재하고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와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곽상언 후보를 지원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이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유세에 집중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인천 연수을, 경기 이천, 서울 중·성동구갑에서 지원 유세를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