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노숙인 자립 프로그램 ‘어깨동무 인문학교육’ 힘찬 출발
©한신대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29일 1시 늦봄관 다목적실에서 ‘2019 어깨동무 인문학교육 입학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노숙인 자립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했다.

경기도와 수원시가 지원하는 ‘어깨동무 인문학교육’은 민·관·학 협력 노숙인 자립 프로그램이다. 수원다시서기센터가 교육생 모집관리, 특별활동 지원을 하고 한신대 산학협력단이 인문학교육 강좌 운영을 한다.

어깨동무 인문학교육 참가자들은 한덕순 수원다시서기센터장, 한신대 조창석 산학협력단장, 조규청 교수의 격려사를 듣고 오리엔테이션을 위해 인천 오션빌연수원으로 이동했다. 1박 2일 동안 힐링·자아발견·스트레스 해소 특강, 미래직업 특강, 몸체조 및 현장실습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첫 번째 교육은 다음 달 6일 시작해 오는 12월 31일까지 총 39차례에 걸쳐 문학, 역사 등의 인문학교육과 더불어 체험·캠프수업, 음악·미술·연극 활동, 심리치료 프로그램 등이 진행된다.

한편 2013년부터 시작된 어깨동무 인문학교육은 지난해까지 총 132명이 교육수료를 마쳤으며, 많은 노숙인들이 취업지원과 사후관리로 자활에 성공해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