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대 개신교단인 남침례교(Southern Baptist Convention)의 2018년 교인수와 예배참석자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포스트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교인수는 1500만명 선이 붕괴됐다.

SBC가 새롭게 내놓은 교회연감(Annual Church Profile)에 따르면, 2018년 SBC의 총 교인수는 전년 대비 19만2천 명이 감소한 1480만 명이었다.

주일예배 참석자도 감소했는데, 2017년 532만 명에서 529만명으로 3만 명이 줄어들었다.

소그룹이나 주일학교 참석자도 감소해, 2017년 334만 명에서 2018년 324만 명으로 집계됐다. 10만 명이나 줄어 감소폭이 주일예배 참석자보다 컸다.

SBC 실행위원회 로니 플로이드 대표는 이번 통계에 대해 교단 언론인 침례교신문에 "SBC가 영적, 전략적으로 리셋 버튼을 눌러야 할 시간"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전 세계의 모든 사람들뿐만 아니라 미국의 모든 마을, 도시, 카운티까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진보를 우선시하고 높여야 한다. 이곳들을 교회가 탈환해야 한다"며 "사람들은 예수님이 필요하다. 지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BC는 최근 몇 년 간 교세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교인수가 처음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지난 2007년으로, 2006년 1630만 명에서 2007년 1626만 명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