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Wikipedia

[기독일보=국제·북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공개하고 회람했다.

결의안 초안에는 모든 수출입 화물의 검색 의무화, 광물거래·항공유 공급 금지 등이 담겨 별다른 수정 없이 결의안이 통과되면 북한에 대해 전례 없는 '초강경 제재'가 이뤄질 전망이다. 육해공, 전방위 경제 제재로 북한을 사실상 봉쇄하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유엔 안보리 의장 미국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대사
▲유엔 안보리 의장 미국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대사가 용기있는 나디아의 증언을 청취하고 박수를 치고 있다. 파워 의장의 눈 주위가 젖어 있다. ©해당 유튜브 영상 캡처

사만다 파워 유엔 미국대사는 "결의안이 채택된다면 이는 새로운 차원으로 안보리 20년 이상의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제안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북한 수출입 화물에 대한 검색을 의무화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대량살상무기(WMD) 등 의심물질을 선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만 검색했다.

이미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이 검토에 들어갔고, 이날부터 비상임 10개 이사국의 의견을 수렴한다.

안보리는 이르면 26일, 늦어도 내주 초 전체회의를 열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중국도 이번 결의안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류제이 유엔 중국대사는 "우리는 어떤 핵실험에도 반대하며 이 결의안이 북한의 향후 도발을 막을 수 있게 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유엔 대북제재는 유엔 역사상 단일 국가에 대한 가장 강력한 제재로, 미국이 목표로 한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제재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제재 #유엔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