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8일 298명이 사망한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사건과 관련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언론성명에서 "즉각 사고 현장에 국제적인 조사관들이 들어갈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모든 당사자들에게 요구했다. 안보리 회원국들과 참관인들이 회의에 앞서 1분간의 애도 묵념을 하고 있다. 2014.07.18. <사진=유엔본부 제공>

[기독일보=국제·북한] 미국과 중국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에 합의했다. 결의안 내용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제제 방안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수전 라이스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백악관에서 회담을 갖고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내용에 최종 합의했다.

결의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밝히지 않았지만 항공유 공급 중단 등 대북 원유 공급 제한과 석탄 등 북한 광물의 수출 제한이 포함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제제안이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 북한 원자력공업성, 국가우주개발국과 대남공작을 지휘하는 정찰총국 등이 제재 대상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결의안은 초안 형태로 안보리 회원국들에게 보내진다.

북한과의 무역거래 등 대북제재수단이 많은 중국과 미국이 합의한 만큼 다른 회원국들의 이견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는 26일 오전 5시 회의를 열어 결의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 결의안은 이르면 26일, 또는 주말을 넘겨 29일 채택될 전망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제재 #유엔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