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기독일보] 메릴랜드주의 한 교회 수련원에서 지난 26일 주일예배 중 한국인 목사 부부가 한 남성에 의해 흉기에 찔려, 남편이 사망하고 아내는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메릴랜드주 프레데릭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 30분께 볼티모어 서쪽 슈거로프산 인근 어배너에 있는 교회 수련원인 '안나산기도원'에서, 다른 2명과 함께 저녁 예배를 드리던 박모(63) 목사와 박 목사의 부인 고모(58) 씨가 한인 김송수(30) 씨에게 이 같은 공격을 당했다.

경찰은 "시건의 동기가 분명하지 않다. 김 씨와 피해자 부부가 서로 아는 사이인지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 씨는 범행에 기도원의 부엌칼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박 목사와 부인 고 씨는 선교 차 미국에 왔으며, 안나산기도원에서 자원봉사로 요리를 담당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사건 직후인 오후 7시 45분께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칼로 두 사람을 찔렀다며 자수했다. 사건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 역시 911에 긴급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1급 및 2급 살인죄와 1급 및 2급 살인 미수 혐의를 적용받아, 보석금 없이 수감됐다.

한국 출생으로 미국 시민권자인 김 씨는 조사 과정에서 "한인들이 나를 제대로 대우하지 않고 깔본다. 내가 당한 그대로 한인들을 공격하고 싶었으며, 지난 8년 동안 이 같은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어머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들은 10세 때부터 정신질환을 앓아 왔으며, 최근 자살을 시도했다. 치료에 도움이 될까 해서 이 기도원에 데려 왔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안나산기도원은 뉴욕 효신장로교회 문석호 담임목사가 지난 5월부터 원장을 맡아 왔다.

당국은 한국 영사관을 통해 한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이번 사건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흉기 #정신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