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결혼을 지지하며 시위하는 스콧 플라콘 플로리다주 하원의원   ©페이스북

[미주 기독일보] 텍사스주와 테네시주에 이어 플로리다주서도 목회자 보호 법안이 발의된다.

목회자 보호 법안은 동성결혼 주례를 거부하는 목회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최근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을 내린 데다 약 5년 전만 해도 전통결혼을 지지하던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입장을 바꿈에 따라 발의를 서두르고 있다.

이 법안은 플로리다 주의 상·하원에서 모두 발의가 추진되고 있다.

플로리다주 하원의원 스콧 플라콘(Scott Plakon·공화당) 의원과 상원의원 애런 빈(Aaron Bean·공화당) 의원은 지난 주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을 내리기 이전부터 이 법안을 별도로 준비해왔다.

플라콘 의원은 "성소수자(LGBT) 커뮤니티는 교회에서 엄숙히 거행되는 결혼식에 대해 관심이 없다고 말해왔다"면서 "불과 5~6년전만 해도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전통결혼을 지지하지 않았는가? 그런데 어떻게 백악관에 무지개 조명을 달 수 있는가? 일이 너무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이것을 되돌릴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빈 상원의원과 나는 플로리다주 법에 목회자들과 성직자들이 수정헌법 1조의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결혼과 관련해 자신들의 신념에 따라 행동할 수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만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플로리다주 #목회자보호법 #동성결혼 #동성혼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