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식량부족 사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못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마저 해마다 많이 줄어들고 있다.

9일(현지시간) 유엔자료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전체 인구 2천462만 명 가운데 70% 정도에 해당하는 1천800만 명이 기본적인 생활에 필요한 식량이나 영양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

또 전체 인구의 약 25%는 기본적인 질병을 예방하는 데 필요한 백신 등 기초적인 의료 지원마저 받지 못하고 있다.

또 2012년 기준 북한의 5세 이하 어린이 가운데 무려 27.9%가 만성적인 영양실조를 겪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규모는 2004년 3억 달러(3천273억 원) 정도에서 2014년에는 5천만 달러(545억 원)로 축소됐다.

이에대해 북한에 상주하는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관 굴람 이사카이는 최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출연해 "약 200만 명에 달하는 어린이, 임산부, 노인들이 극심한 식량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국제사회의 북한 지원이 어려워지는 것은 주로 국제사회가 북한에 취한 제재의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3월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북한을 식량부족국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유엔은 올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원조를 위해 1억1천100만 달러(1천200억 원)의 긴급 자금이 필요하다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낙관하기는 쉽지 않다.

북한 수도 평양의 인근에 있는 밭에서 주민이 일하고 그 옆에 한 남성이 소달구지를 끌고 있다. 유엔은 올해 북한에 대한 1억 9800만 달러의 지원을 촉구했다. 유엔은 이 기금을 식량을 지원하고 북한 어린이의 만성 영양장애를 초래하는 식량난을 완화하고 예방하는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식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