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31일 공무원연금개혁 실무기구 구성과 관련, "재정절감 효과, 적정 노후소득 보장, 사회적 연대 강화 세 가지 원칙과 함께 가면서 가능하면 5월6일 이전에 합의를 이뤄내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당은 (실무기구 구성에 대한) 큰 틀에서 합의가 있었던 만큼 시간에 매이기 보단 대타협 정신을 계속 이어나가야 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금개혁이란 것이 다른 나라 예를 보면 수 년 동안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진통과 노력이 수반됐다"며 "우리나라처럼 대통령 한 마디에 정부가 적극 나서서 노사 합의하듯이, 여야를 앞세워 기한을 정해놓고 군대작전하듯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실무기구는 말 그대로 타협을 위한 실무기구이기 때문에 국회 특위도 당장 가동하고 실무기구 활동기한도 국회 특위와 함께 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여당도 연금개혁 합의를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기간이 아니라 사회적 대타협이라는 것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무기구 협상은 오늘 여야 원내수석 간 오전 협상을 계속 이어나가고 필요하다면 오후에 원내대표가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무기구 활동기한에 관한 여야의 이견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은 실무기구 활동은 4월 임시국회가 시작하는 내달 7일전까지 마무리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수일내에 실무기구 내에서 단일합의안을 도출해야 한다는 얘기다.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무한정 간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고 정치권이 무책임하게 보이기 때문에 일정한 시간을 둬 정리해야 한다"며 "그 안에 합의된 안이 나오면 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무원연금개혁을 위한)특위는 특위대로 5월2일 시한을 염두에 두고 기간내에 최종안을 만들어 법사위에 넘겨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공무원 단체는 전날 논평을 통해 "정부와 여당은 실무협의체를 모양만 갖추고 개악을 위한 형식적인 징검다리 정도로 여긴다면 이는 전혀 진정성이 없는 행위"라고 정면 비판해 이날 재협상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공무원연금 #연금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