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2022 2학기 첫 교직원 예배
2022 2학기 첫 교직원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한신대 제공

한신대학교(총장 강성영)는 지난 19일 오전 11시 샬롬채플에서 2022 2학기 첫 교직원 예배를 드렸다.

나현기 교목실장의 인도로 시작된 예배는 찬송, 고백과 참회, 교독문 낭독, 변종석 교무혁신처장의 기도, 유두영 지부장의 성경봉독, 최찬기 동문의 특송, 윤찬우 목사(정락교회 목사, 한신학원 이사)의 말씀 선포, 신임 교직원 선물 증정과 총장 인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윤찬우 목사는 로마서 1장 16절 말씀을 중심으로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라는 제목의 말씀을 선포했다. 윤 목사는 “예수 정신으로 살기 위해 두 가지 제안을 하려고 한다”며 “하나는 신앙의 구심 운동이고, 또 하나는 신앙의 원심 운동이다. 이 두 가지가 조화를 이룰 수 있게 되길 바란다. 기독교의 현실을 보면서 부끄러움을 가지지 말고, 복음의 능력으로 세상을 밝히기 위해서 지금부터라도 힘쓰기를 바란다”고 말씀을 전했다.

강성영 총장
강성영 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신대 제공

강성영 총장은 “학기를 시작하면서 늘 다짐 겸 하나님께 새로 출발하는 감사한 마음으로 교직원 예배를 드렸는데, 오늘은 남다른 느낌이 있다. 한신대 총장으로 취임한지 1년이 지났고, 9월 1일부터 1년 임기를 새롭게 시작하고 있다. 한신대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비전에 대해 지난 2030+ 비전 선포식에서 함께 고민을 했다”며 “혁신이란 시스템 전체가 새로운 것으로 바뀌는 변화, 개혁이다. 그 관대한 실험 앞에 한신대가 지난 2년간 그와 같은 일들을 준비해 왔다. 이번 2년 차에는 팀장 회의를 통해 3차례 함께 고민하고 논의했던, 행정구조 개편을 하려 한다. 행정구조 개편의 틀을 만들고, 팀장과 구성원들이 함께 논의하고, 학사구조 개편뿐만 아니라 행정구조 개편을 통해서 우리 자신의 변화를 가져가야겠다. 내가 다니고 싶고, 인생에서 기회를 얻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우리 학교에 오고 있다. 그들과 함께 구성원들이 새로운 자세와 마음으로 함께 해나간다면 하나님께서 반드시 우리에게 도움 주실 거라고 믿는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이날 국민대 성악과에 재학중인 최찬기 동문(신학과 12학번)은 ‘주의 손에 나의 손을’이란 곡을 은혜롭게 찬양해주어 예배 참석자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받았다.

한신대 2022 2학기 첫 교직원 예배
최찬기 동문의 찬양 모습 ©한신대 제공

이어 이번 학기 신임 교원과 최근 임용된 직원에게 성경과 장미 한 송이를 전하며 환영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박상규 한신학원 이사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다음 교직원 예배는 오는 10월 14일날 진행될 예정이다. 신임 교직원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교원: 김수영(국어국문학과), 정한아(문예창작학과), 유한나(글로벌비즈니스학부), 김용희(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이승원(교육혁신원)▲직원: 박충만(교목실), 노경숙(총무팀), 이주은(시설자산팀), 오민석·이광순(생활관(경기)), 김나영·박원식(학생복지센터), 장지수(입학인재발굴팀), 신수정(취창업지원팀), 이현순(평생교육원(경기)), 남윤아(교학팀(경기)), 장함지(교학행정팀(서울)), 황익순(중앙도서관), 백준호·윤수빈·전나영(대학행정팀)

한신대 2022 2학기 첫 교직원 예배
신임교수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한신대 제공
한신대 2022 2학기 첫 교직원 예배
신임직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한신대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신대 #20222학기교직원예배 #강성영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