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후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후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가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된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 참석, 추모사에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오직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봉송식은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 묘소에 안장됐던 고(故) 김유신 지사 등 17위 선열들을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하기 위한 행사로, 윤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17위 선열의 이름을 한 분 한 분 호명하며 "선열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책임 있게 예우하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무명의 희생과 헌신도 국가의 이름으로 끝까지 챙기고 기억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다시 한번 선열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봉송식에는 이종섭 국방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김승겸 합참의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장호권 광복회장,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헌화 및 분향, 고(故) 한휘 지사 건국훈장 수여, 윤 대통령 추모사, 추모공연 등 순으로 진행됐다. 추모공연으로 연주된 '여명의 노래'는 광복군들 사이에서 불렸었다.

윤 대통령은 영현 봉송이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가 차량이 모두 빠져나간 뒤 유족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경찰 제복을 입은 한 유족에게는 소속을 물어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봉송식 행사 참석에 앞서 충열대(애국지사, 임시정부요인, 무후선열을 추모하는 제단)와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정된 한국광복군 출신 고(故) 김천성 지사와 고(故) 이재현 지사 묘소를 참배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이 지사의 장녀 이여진(71)씨에게 감사와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어 충열대 인근 묘역에 안장된 항일운동, 애국지사 묘역 현황을 박 보훈처장으로부터 설명 들은 뒤 봉송식 참석을 위해 이동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광복군합동봉송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