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피해
서울 지하철 신대방역 부근. 이번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현장의 모습이다. ©한사람교회

재난 수준에 버금가는 폭우를 뿌렸던 정체전선은 12일 충청권을 거쳐 남하한 뒤 점차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광복절 이후 새로운 정체전선이 한반도에 뿌리를 내려 다시 한번 강한 비를 뿌릴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11일 기상청 정례 브리핑에서 "8~9일 충격과 공포 수준으로 비가 내렸다"면서 "내일(12일)까지 충청권남부, 전라권, 경북북부에 비를 뿌린 뒤 정체전선이 이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내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남부·전라권·경북북부 30~100㎜, 충청북부·경북남부·울릉도·독도 10~60㎜, 경기남부·강원중부·강원남부·경남권·제주도 5~40㎜, 서울·인천·경기북부 5㎜ 미만이다.

13일에는 중규모 저기압과 남쪽 고온 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수도권 중심으로 비가 한 차례 쏟아질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변동성이 큰 상태로 현재까지는 예보상 비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14일과 15일은 북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쪽 고온다습한 공기와 충돌하면서 또다시 정체전선이 발달할 가능성이 있다.

무엇보다 제7호 태풍 '무란'이 열대 저압부로 약화됐지만, 그 과정에서 가지고 있던 수증기를 방출해 정체전선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14~15일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강수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본격적인 비는 광복절인 15일 밤부터 16일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릴 전망이다. '충격과 공포 수준'의 비를 뿌렸던 지난 8일과 비교해 강수 강도가 약하다고 할 수 없으나, 이동성이 상대적으로 강해 지속 시간은 다소 짧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 예보분석관은 "고기압의 블로킹 현상이 13일 전후로 해소되면서 고위도 공기 흐름이 남북보다는 동서로 흐를 것"이라며 "전반적인 흐름에서 정체성이 다소 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앞서 내린 많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화됐고 땅은 이미 많은 비를 머금고 있어 산사태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기상청은 우려했다. 또 시설 피해가 누적돼 더 큰 피해가 나타날 수 있어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 대비를 당부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날씨 #물폭탄 #집중호우 #폭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