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도 전파력과 면역회피력이 강한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변이 BA.2.75, 일명 '켄타우로스 변이'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천에 거주하는 60대 A씨로, 해외여행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회 추가 전파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미 조용히 전파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인도에서 보고된 오미크론 세부계통 중 하나인 BA.2.75 변이가 국내에서 첫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처음 증상이 발생해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초 역학조사 결과 A씨는 감염 가능 기간 내 해외여행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미 BA.2.75가 국내에 유입된 후 A씨가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A씨의 동거인 및 지역사회 접촉자 중 추가 확진자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방역 당국은 접촉자를 최종 노출일로부터 14일간 추적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감염경로는 심층 조사 중이다.

BA.2.75는 지난 5월 말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후 빠르게 우세종이 됐다. 인도에서는 지난달 20일 BA.2.75의 검출률이 7.9%였지만 일주일 뒤인 27일 51.35%로 급증했다.

이날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미국, 캐나다, 독일, 호주, 영국, 일본 등 최소 15개국에 유입돼 119건이 확인됐다. WHO는 '우려 변이'에 BA.2.75를 포함해 모니터링 중이다.

BA.2.75는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BA.5보다도 전파력과 면역회피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사회에 전파될 경우 유행을 가속화할 뿐 아니라 재감염 위험도 높아질 수 있다.

BA.2.75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변이 수는 36개로, BA.2(스텔스 오미크론)보다 8개 더 많다. BA.2.75의 중증도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 없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켄타우로스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