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년 열병식과 관련해 평양시 대학생, 근로청년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3일 보도됐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년 열병식과 관련해 평양시 대학생, 근로청년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3일 보도됐다. 사진은 조선중앙TV캡처. ©뉴시스

미국 국무부가 북한이 이르면 이달 중 풍계리에서 핵실험을 진행할 수 있다는 평가를 내놨다.

절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전화 브리핑에서 북한이 이달 말 핵실험을 할 준비가 됐을 수 있다는 미국 당국자발 최근 보도와 관련, "미국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준비 중이라고 평가한다"라고 밝혔다.

포터 부대변인은 북한이 "이르면 이달 그곳에서 실험을 수행할 준비가 됐을 수 있다"라며 "이는 7번째 실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이런 평가는 북한의 최근 공개 담화와도 일치한다"라며 "우리는 이 정보를 동맹·파트너와 공유했다"라고 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우리는 그들(동맹·파트너)과 계속 긴밀하게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오는 20일부터 시작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한·일 순방을 거론, "이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 한·일 순방 목적을 두고는 "우리 동맹을 강화하고 그들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철통 같다는 점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했다.

지난 3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하며 핵·ICBM 모라토리엄을 파기한 이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는 지하 핵실험 재개 가능성에 시선이 집중돼 왔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년 열병식 연설에서 핵무력 급속 강화·발전 조치를 공언한 바 있다. 국무부가 지목한 '최근 공개 담화'는 이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당시 "핵이 전쟁 방지라는 하나의 사명에만 속박돼 있을 수는 없다"라며 '국가 근본 이익 침탈' 시도가 있을 경우 '둘째가는 사명'을 결행할 수 있다고 했었다. 이는 핵무력 선제 사용 기조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CNN은 전날 세 명의 미국 당국자를 인용, 미국 군·정보 당국이 북한이 이달 중 지하 핵실험을 재개할 수 있다고 평가한다는 보도를 내놨다. 북한이 핵실험을 실제 감행할 경우 지난 2017년 이후 약 4년8개월 만의 핵실험 재개가 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5일 바이든 대통령 방한과 관련, "북한 문제가 의제가 되리라는 점에는 의문이 없다"라고 예고한 바 있다. 아울러 이날 기내 브리핑에서는 다음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과의 특별 정상회의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한다고 예고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북핵 #핵실험 #풍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