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대위 쇄신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거주지인 경기 성남분당을 지역에서 국회의원 보궐선거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6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그 후보(이 상임고문)를 저격하기 위한 투수가 1명 대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건 후보가 선정되지 않았으니까 가상 사고 실험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수내동 살고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그 지역 분당 지역에서 나오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성남분당을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올해 6월 성남시장 출마가 점쳐지는 상황이다. 이 경우 현재 이 지역구에 거주 중인 이 상임고문이 보궐선거에 나서 재기를 노릴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온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를 대항마로 내세울 것이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아무도 얘기 안 했다"며 "이재명 후보가 어떤 판단을 하는지에 따라 패를 맞춰보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전날 성남분당갑 지역구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하면서 분당 지역구 두 곳에서 동시에 보궐선거를 치를 가능성도 있다.

김 의원 출마에 대해 이 대표는 "본인이 초선이기 때문에 아직 의회에서 할 일이 많다고 생각했던 것도 있다"며 "윤심은 맞는데 윤심은 김 의원을 대변인으로 발탁한 윤심이다. 아무리 인수위가 중요하다고 해도 당의 선거도 중요하다고 하는 건 당시"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준석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