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육군28사단 수색대대는 10월29일부터 2박 3일간 미2사단 1여단 4-7기갑대대와 연합 훈련을 실시했다. 2013-10-29 ©국방부 홈페이지

한미연합군사훈련 정상화를 공약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서 훈련 규모와 일정에 변화가 생길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한미 훈련 일정에 관한 질문에 "상황 변화가 있을 수 있다. 지켜봐 달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훈련을 준비하고 방법·시기를 정할 때 순수하게 군 당국 간 긴밀한 협조하에 진행한다"며 한미 훈련 조정을 위한 한미 군 당국 간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발표한 공약집에서 "한미 연합 훈련 축소와 기동 훈련 취소 등으로 한미 간 신뢰가 저하됐다"며 "한미군 전구급 연합연습(CPX)과 야외기동훈련(FTX)을 정상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미는 매년 3월과 8월에 연합지휘소훈련을 실시해왔다. 올해 3월 훈련은 대통령 선거로 오는 4월로 연기될 예정이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연합훈련 #한미연합군사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