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로키마운틴연구소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로키마운틴연구소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전염성은 세지만 중증도가 낮다는 점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의 신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유력지 가디언은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 암울한 새해인가 팬데믹 종식의 시작인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미크론 변이는 바이러스가 힘을 잃는 신호라는 조심스러운 낙관론이 제기된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 몇 주 사이 영국에서 확진자가 폭증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입원과 사망은 작년 겨울과 비교해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가디언은 오미크론 확진자 대부분이 젊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령층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면 입원자가 급증할 거란 우려가 있긴 하지만 고령자 상당수가 백신과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아 보호력을 갖춘 상태라고 분석했다.

과학계 일각에선 코로나19가 전염성은 높아도 심각한 질병을 일으키는 위력은 잃으면서 결국 독감이나 감기처럼 바뀔 수 있다고 예상한다.

줄리안 탕 영국 레스터대학 교수는 "이 변이는 바이러스가 보다 약한 증세를 일으키면서 인간에 적응하는 과정의 첫 단계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너무 아프지 않는 방식으로 영향을 끼치는 게 바이러스에도 유리하다"며 "그래야 사람들이 돌아다니면서 사회에 섞이고 더 많이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틴 히버드 영국 런던 위생열대의학대 교수는 "면역력이 매번 떨어질 것이기 때문에 매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바이러스가 진화하면서 증상은 약하지만 전염성은 세진다면 취약층 백신 접종만 검토하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미크론 #코로나 #감기 #독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