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방역 패스에 대한 논란이 한창인 지난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거꾸로캠퍼스에서 학생들이 '청소년 백신패스'를 주제로 토의하고 있다.
청소년 방역 패스에 대한 논란이 한창인 지난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거꾸로캠퍼스에서 학생들이 '청소년 백신패스'를 주제로 토의하고 있다. ©뉴시스

내년 2월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을 앞두고 학교 단위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희망한다고 교육부 설문에 응한 만 12~17세 소아·청소년이 전체 응답자의 3분의 1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13일 '찾아가는 학교단위 백신접종' 수요조사 결과, 만 12~17세 청소년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설문 참여자 29만23명 중 28.9%에 해당하는 8만3928명이 응했다고 밝혔다.

방문접종 희망자 79.4%인 6만6633명은 학교에서 백신을 맞길 희망했다. 뒤이어 예방접종센터 6199명(7.4%), 보건소 6079명(7.2%), 위탁기관 5017명(6%) 등이다.

이는 교육부가 앞서 6일부터 12일 정오(낮 12시)까지 '건강상태 자가진단앱'을 통해 실시한 희망수요 조사 최종 결과다. 교육부는 당초 8일 조사를 마칠 예정이었으나, 내년 2월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 방침을 놓고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반발이 있자 기간을 나흘 연장했다.

교육부는 오는 15일부터 이번 조사에 기초한 코로나19 백신 방문접종을 개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와 시도교육청이 지역 단위 여건을 고려한 접종 세부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방문접종 계획은) 지역 여건에 따라 수립하게 된다"며 "최종 데이터를 어제(12일) 밤 보건소에 보냈고, 학교 학사일정을 고려해 계획을 짜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이번 방문접종은) 방학 전에 학생들이 1차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고하기 위함"이라며 "추가 연장 여부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만 12~17세 청소년 중 코로나19 백신을 맞기로 한 누적 예약자 수는 이날 기준 154만8706명으로 추계됐다. 전체 예약 대상자(276만8836명) 55.9% 수준이다.

교육부는 수험생인 고3은 학교단위로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하도록 했으나, 12~17세 소아·청소년은 자율접종 원칙을 밝힌 바 있다. 접종을 강제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기 쉽기 때문에 사전예약 후 개별적으로 의료기관 등을 찾아 접종하도록 했다.

그러나 접종률이 낮은 학생 확진자가 늘어나자 정부와 방역 당국은 2022년 2월부터 12~18세 소아·청소년들이 자주 출입하는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도서관 등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미접종 학생·학부모 사이에서는 "사실상 강제 접종"이라며 반발이 나왔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 방문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날 경우 처치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목소리에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 접종을 실시하더라도 119 구급대나 의료진이 동행하는 부분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방역패스 #백신패스 #청소년방역패스 #청소년백신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