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현지시간) 뉴욕 하퍼스빌에서 임상실험 참여자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을 투여받고 있다. 미국 89개 도시에서 3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모더나의 이번 시험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다.
27일(현지시간) 뉴욕 하퍼스빌에서 임상실험 참여자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을 투여받고 있다. 미국 89개 도시에서 3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모더나의 이번 시험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다.

우리나라도 30세 미만(1992년 1월1일 이후 출생자)의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중단한다.

국내에서 처음 위탁 생산해온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은 종료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은 백신 접종 변경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18일부터 30세 미만 연령층은 기본(1·2차)접종에 모더나 백신 사용을 제한하고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한다.

이미 모더나로 1차 접종한 경우 2차 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접종을 한다. 추가접종(부스터샷)에서는 모더나 백신 용량이 절반만 사용되기 때문에 18세 이상 연령층의 모더나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이는 30세 미만 연령층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조처다.

스웨덴·핀란드·독일·프랑스 등 유럽 일부 국가에서 모더나 백신의 심근염·심낭염 발생 확률이 화이자 백신보다 높아 30세 미만에 모더나 백신 접종을 제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6일까지 총 1241만회(1차 660만회·2차 581만회)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졌으며, 이 중 30세 미만에게는 287만회(1차 155만회·2차 132만회) 접종됐다.

현재 우리나라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간 심근염·심낭염 신고율 등에 큰 차이가 없다. 지난 6일 기준 30세 미만의 심근염·심낭염의심 신고는 모더나 백신의 경우 총 37건으로 10만명당 1.29건, 화이자는 152건으로 10만명당 1.38건이다.

신고 사례 중 심근염·심낭염으로 진단된 건수는 모더나의 경우 10만건당 0.49건, 화이자는 0.45건을 보이고 있다. 모더나의 발생률이 약간 높은 상황이다.

추진단은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한 접종을 점진적으로 종료한다. 1차 접종은 11월 말까지, 2차 접종은 12월 말까지 실시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코로나19 백신으로는 국내 최초로 지난 2월24일 도입돼 요양병원·시설의 입원·입소·종사자 등 고위험군을 시작으로 보건의료인, 사회필수인력, 60~74세 고령층 등을 포함한 약 1100만명에게 접종했다.

최근 들어 하루 평균 약 1000건 미만의 접종이 진행됐으며, 주로 2차 접종 위주로 시행돼 점차적으로 접종 건수가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한 1차 접종은 30세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사전예약 없이 잔여백신 등으로 시행 중이다. 11월 말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보유한 접종기관에서는 유효기간이 도과하지 않은 백신을 활용해 1차 접종이 가능하다.다만 1차 접종 시 의료기관은 피접종자에게 향후 2차접종 방법에 대해 충분한 안내가 필요하다.

향후 2차 접종은 1차 접종 8주 후 화이자 백신을 활용한 교차접종을 하게 된다. 단, 피접종자(50세 이상)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희망할 경우 1차 접종 4주 후부터 가능하며, 백신의 유효기간을 고려해 연말까지로 한정된다.

현재 50세 미만에 대해서만 교차접종을 적용 중이나, 50세 이상의 경우에도 교차접종 희망 시 제한없이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한 2차 접종은 연말까지 가능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가 교차접종을 희망할 경우에는 잔여백신을 통해 접종받거나 보건소를 통해 예약을 변경해 접종할 수 있다.

내년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2차 접종이 예약된 대상자는 연령에 관계없이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접종을 실시하며, 세부사항은 개별문자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모더나 #화이자 #백신 #백신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