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여정. ⓒ후크 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 ⓒ후크 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로선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25일(현시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온 역 등에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열고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마리아 바칼로바, '더 파더' 올리비아 콜먼,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스, '맹크' 어맨다 사이프리드와 경합을 벌였다.

단상에 오른 그는 시상을 한 브래드 피트를 향해 "저희 영화 찍을 때 어디있었나요"고 언급하며 유쾌한 수상 소감을 이어갔다. 피트는 '미나리' 배급사의 대표이기도 하다.

윤여정은 "한국에서 왔다. 윤여정인데 유럽분들이 제이름을 여여라고 하거나 정이라고 하더라. 모두 용서한다"고 웃었다.

이어 "아시아권에서 살면서 티비로 봤는데 오늘 직접 이 자리에 오게되다니 믿을 수가 없다. 정신을 가다듬겠다"고 감격해했다.

 미나리팀에서 감사 인사를 전한 그는 특히 정이삭 감독에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윤여정은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제가 이 자리에 설 수조차 없었을 것이다. 감독님은 우리의 선장이자 저의 감독이었다"고 추어올렸다.

그는 또 "경쟁을 믿지 않는다. 글렌 클로즈같은 대배우와 제가 어떻게 경쟁을 하겠는가. 우리 사회에 사실 경쟁이란 있을 수 없다. 다 다른 역할을 다른 영화에서 해냈단. 그냥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서 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아이들의 잔소리 덕에 열심히 일해서 이런 상을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여정은 첫 영화를 함께한 고 김기영 감독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소감을 끝맺었다.

윤여정은 한인 2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에서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손주들을 돌보러 한국에서 온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다.

한국 배우가 미국 최고 권위의 영화 시상식인 오스카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여정은 한국 영화 102년 역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연기상을 받은 한국 배우라는 기록을 쓰게 됐다. 아시아계 수상은 제30회 시상식에서 영화 '사요나라'로 여우조연상을 탄 일본 배우 고(故) 우메키 미요시에 이어 두 번째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여정 #오스카상 #미나리 #여우조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