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백악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이 외국에 보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고 했다. 다만 비축량이 확보되고 국내 수요가 감소하면 이를 공유하겠다고 했다.

21일 AP통신과 ABC뉴스, 캐나디언 프레스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2억회 접종 자축 기자회견에서 쥐스팅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30분간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한 뒤 "우리는 전세계 국가들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이웃과 대화를 나눴다"며 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캐나다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50만회분을 공유하기로 한 결정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그곳에 조금 도움을 줬다"며 "나는 다른 중앙아메리카를 포함한 다른 나라들도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한다. 그러나 이는 진행 중이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는 지금 그것을 해외로 보낼 자신감을 가질 만큼 충분한 백신이 없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오는 22~23일 기후정상회의 준비, 코로나19 팬데믹 대응, 중국 정부에 억류된 캐나다인 석방과 관련해 논의했다고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의 전세계적인 접근과 유통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는 것에 동의했다고도 했다.

캐나다 총리실은 두 정상이 양국의 백신 접종 노력, 전세계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을 종식하기 위해 가능한 빨리 모든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시급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미국에서 제조된 아스트라제네카의 최근 교환 등이 논의됐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이 현재 사용하지 않는 백신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고 캐나다 언론은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은 2억7700만회분 분량의 백신을 자국에 배포했다.

캐나다 언론은 미국이 지난달 캐나다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50만회분을 제공했고, 양국간 협약을 통해 2~3분기 미국 공장에서 제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00만회분이 캐나다에 공급될 예정이라고도 했다.

캐나다는 아스트라제네카 사용을 승인했지만 미국은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코로나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