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의 일본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의 일본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0일 코로나19 백신 스와프에 대해 "미국하고 상당히 진지하게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외교부에서 백신 스와프를 검토한 적이 있느냐"고 묻는 질문에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 측과도 협력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한미 간의 백신 협력은 다양한 단계에서 중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최근 백신 문제와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방한 시에도 논의했고, 장관급 차원에서도 논의하고 있고 여러 차원에서 계속 하고 있다. 지난 번 존 케리 미 국무부 대통령 기후특사와도 집중적으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정 장관은 "백신 분야에서의 협력이 동맹 관계에서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보지만 미중 갈등이나 쿼드(Quad) 참여 등과는 연관이 직접 없다고 본다. 미국이나 유럽연합(EU) 등에서도 백신 문제는 정치·외교적인 상황과 디카플링하는 것으로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우리나라의 국내 백신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고, 한·미 정상회담 개최 전까지 좀더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의용 #백신 #백신스와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