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이 1009조5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5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전세자금대출이 2조8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담보대출은 5조7000억원 늘었다. ⓒ뉴시스
3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이 1009조5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5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전세자금대출이 2조8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담보대출은 5조7000억원 늘었다. ⓒ뉴시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규모가 1009조원에 달했다. '빚투(빚 내 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열풍으로 전세담보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5조7000억원 증가한 영향이다.

 

14일 한국은행의 '2021년 3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09조5000억원으로 한 달 전(1003조1000억원)보다 6조5000억원 늘어났다. 3월 증가폭으로는 지난해 3월(9조6000억원)에 이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4년 이후 두 번째로 크다.

가계대출 규모가 늘어난 것은 전세대출 등 주택담보대출 영향이 컸다. 전세자금대출이 2조8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담보대출은 5조7000억원 늘었다.

박성진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지난해 4분기 늘어난 부동산 매매와 전세 거래가 3개월의 시차를 두고 영향을 줬다"며 "전세자금대출 증가에 신학기 이사철 수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 차장은 "정부가 지난해 11월 말과 12월 가계대출 관련 대책들을 내 놓았는데 지난달 늘어난 주택담보대출은 대책 발표 이전에 일어난 주택거래가 시차를 두고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들어서는 주택 거래가 줄어들고 관망세가 지속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데, 정부 대책 효과에 대해 아직 평가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8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쳐 증가세가 수그러든 모습을 보였다. 설 상여금과 연말정산 환급액 유입의 영향이다. 은행들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신용대출 문턱을 높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대출은 4조6000억원 증가한 1000조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이 10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월 증가폭으로는 지난해 3월(18조9000억원)에 이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4년 이후 두 번째로 크다.

전체 기업대출을 견인한건 코로나19의 타격을 크게 받은 중소기업이다. 중소기업대출은 7조3000억원 늘어난 826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수요와 은행,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등의 영향이다. 자영업자가 주로 빌리는 개인사업자대출도 은행과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등으로 3조6000억원 늘어났다. 중소기업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모두 3월 기준으로 두 번째로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대기업대출은 2조7000억원 감소한 173조1000억원으로 나타났다. 분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 상환, 직접금융 조달규모 확대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로 전환됐다. 회사채 발행은 1조9000억원 늘리는데 그친 반면, 주식발행은 대한항공(3조3000억원), 한화솔루션(1조3000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1조5000억원) 등 일부 대기업의 유상증자와 기업공개 등으로 6조6000억원 증가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가계대출 #은행대출 #주담대 #주택담보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