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은행이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대출 문턱을 높일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이달 중 가계대출 규제 강화 방안을 내 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급증하는 가계 빚으로 가계의 신용위험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중 국내은행의 대출 태도 지수는 -2로 전분기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수(100~-100)가 마이너스(-)를 보이면 대출태도를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다는 의미다. 플러스(+)면 그 반대다. 이는 한은이 201개 금융기관 여신총괄 책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지수화한 것이다.

대출문턱은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가계주택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18로 전분기(-6)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신용대출 등 가계일반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도 -9로 전분기(-6)보다 소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 신용위험에 대한 경계감 증대 등으로 전분기 보다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금융위원회는 급증하는 가계부채를 줄이기 위해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적용 대상 확대 등을 포함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대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3으로 전분기 0에서 마이너스 전환됐다. 그만큼 은행들이 대기업에 대한 대출 심사를 깐깐하게 하겠다는 얘기다. 중소기업 대출태도지수는 올 1분기 18에서 2분기 6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및 중소법인에 대한 금융지원 조치가 연장됐다"며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완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은행들이 대출 옥죄기에 들어가는건 신용 위험 경계감이 한층 높아졌기 때문이다. 국내은행의 신용위험지수는 26으로 1분기(13)보다 높아졌다. 가계의 신용위험은 1분기 9에서 2분기 24로 큰 폭으로 올라갔다. 가계소득 감소, 금리 상승 등에 따른 채무상환능력 약화로 저신용저소득층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큰 폭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은 26으로 1분기(21)에 이어 높은 수준을 지속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 지속으로 채무상환능력이 약화되고, 대내외 경제여건 불확실성 등으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기업은 전분기와 같은 6이었다.

은행 대출 수요는 대기업 대출과 가계 주택담보대출은 감소로 전환되고, 중소기업 대출과 가계 가계 일반대출은 증가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은행의 대출수요지수는 9로 전분기(23)보다 감소 전망됐다. 중소기업의 대출수요가 1분기 32에서 2분기 18로 증가세가 유지됐다. 운전자금 수요와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여유자금 수요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기업은 -3으로 1분기 6에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가계의 대출수요도 소비심리 회복 등으로 일반대출(15)이 11분기(12)보다 소폭 증가했고, 주택대출은 1분기 9에서 2분기 -12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주택 거래와 입주물량이 줄면서 주택자금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비은행 금융기관의 대출태도도 상호저축은행(3), 신용카드회사(-6), 상호금융조합(-21), 생명보험회사(-1) 등 대부분의 업권에서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신용카드회사의 경우 카드론 이용자가 두 자릿 수로 늘어나는 등 대출 증가세가 확대되고 있어 리스크관리 등을 위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가계대출 #가계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