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백악관(White Hous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위반"이라고 못 박았다. 또한 '최종적인 비핵화'를 전제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뜻도 시사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개최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질문에 "먼저 (북한이) 시험한 특정 미사일들은 유엔 결의 1718호 위반"이라며 "우리는 동맹 및 협력국들과 (이 문제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 (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한다면 그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외교적인 노력 가능성을 열어 놓은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어떤 형태의 외교도 준비하고 있다"며 "다만 이는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의 최우선 외교 과제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과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자신이 주시하고 있는 최우선 외교정책 사안이 북한이라는 점을 경고했는데 같은 평가를 내리는지' 묻는 질문에 짧게 "그렇다"고 답했다.

북한은 한국시간으로 전날(25일) 오전 7시6분, 7시25분께 북한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450㎞, 고도는 60㎞로 탐지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직후 성명을 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면서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의 요청으로 오는 26일 대북제재위를 소집하기로 했다. 다만 미국은 대사급의 안보리 회의 대신 보다 직급이 낮은 외교관으로 구성된 대북제재위를 요청해 무게감을 낮췄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 정책 검토를 마무리 중이며 다음주 미 워싱턴DC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미사일 #바이든 #미국 #대북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