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1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피해자의 사과 요구가 있은 지 하루가 지나서다.

김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피해자가 어제 직접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냈다"라며 "다시 한번 당을 대표해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또한 "당이 부족했다"라며 "당 소속 모든 선출직 공직자의 성인지감수성을 제고하기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겠다. 성비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김 대행은 "민주당은 피해자가 더이상 무거운 짐에 눌리지 않고 아무 불편 없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시장의 피해자는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에 자신을 '피해호소인'으로 칭했던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했다.

김 대행은 전날 기자회견이 있고 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피해호소인'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자당 남인순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하며 입장 표명을 회피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