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넷 이수정 대표이사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포넷 이수정 대표이사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 어린이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포넷 CHERRY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CHERRY(이하 체리)가 어린이 보호를 위한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는 데 이어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하며, 일상 속 어린이 보호를 위한 노력에 앞장서고 있다고 3일 전했다.

체리를 개발 및 운영하는 25년 차 IT 기업 이포넷의 이수정 대표이사는 3일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행정안전부가 진행하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 실천과 사고 예방 공감대 형성을 위한 캠페인이다.

롯데멤버스 전형식 대표의 참여 추천을 받은 이수정 대표이사는 캠페인 피켓을 든 사진을 SNS에 업로드하며 어린이 보호 문화의 정착을 위해 힘을 보탰다.

그동안 기부 플랫폼 체리에서는 교도소 내 양육 유아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는 캠페인, 판자촌 어린이들을 위한 난방비 지원 캠페인 등 다양한 어린이 인권 보호를 위한 캠페인이 진행되어왔다. 특히, 최근에는 어린이 교통안전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름에 따라, 아동보호시설인 영락보린원과 함께 어린이들의 안전한 교통수단 이용을 위한 통학버스 구입 비용을 모금하는 캠페인을 진행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당 캠페인은 4월 30일까지 진행되며, 구글 플레이 또는 앱스토어에서 ‘CHERRY – 희망 나눔 플랫폼’ 앱을 다운로드해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이 대표이사는 후속 주자로 메가존㈜ 조원우 대표, ㈜토니모리 배해동 대표, ㈜CAS 김태인 대표 등 3명을 지목하며 릴레이를 이어갔다.

이 대표이사는 “세상에서 가장 연약한 존재인 어린이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체리에게 이번 릴레이 캠페인 참여 기회가 주어져 매우 반갑고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의 약자를 위해 투명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날 체리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부플랫폼체리 #이수정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