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바연
감바연 등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감바연
‘감리교회 바로세우기 연대’(감바연) 등 단체들이 제2회 인천퀴어축제에서 축복식을 집례해 교단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동환 목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22일 서울 광화문 감리교 본부 앞에서 개최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기독교대한감리회는 ‘한 책의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불렀을 정도로 성경을 소중히 여겼던 존 웨슬리에 의해 태동되었다. 그의 모든 신학 사상과 삶의 지침은 철저하게 성경에 근거를 두었고, 삼위일체 하나님을 경외하였으며 말씀이 육신이 되어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온전해지기를 원했다”며 “예수님으로부터 선택을 받고 가르침을 받은 사도들과 초대교회는 세상에서 구별된 삶을 살아내느라 박해를 받았으며 무수한 순교의 피를 흘렸다. 기독교의 거룩성과 유일성을 지켜내고자 함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최근 교단 목회자들의 일탈과 거짓된 사상과 가르침 등은 초대교회나 종교개혁자들이나 존 웨슬리가 모든 신앙과 신학의 기준으로 삼았던 성경에서 벗어나 그 어떤 이단보다도 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 결과 감리회 전체가 이단시 여김을 받으며 하나님 나라 확장을 수행함에 있어서 막대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했다.

특히 “퀴어축제에서 축도한 이동환 목사는 면직 내지 출교함이 마땅하다. 성경은 동성애가 분명 죄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이동환 목사는 ‘목사가 축복한 것이 무엇이 죄냐’라는 궤변만을 늘어놓으며 아직도 무엇이 반 기독교적이며, 반 성경적인지에 대한 성찰이 전혀 없다”며 “그는 기독교의 거룩성을 훼손하고 있을 뿐 아니라, 오히려 자신의 행동이 옳음을 드러내기 위해 교리와 장정을 개정하겠다고 각종 집회에서 이를 밝히고 있다. 이는 감리회 전체를 능멸하는 행위”라고 했다.

한편, 이들은 논란이 되고 있는 손원영 목사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손영원목사 #이동환목사 #출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