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발효중인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역 인근 도로에서 제설차량이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며 이동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발효중인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역 인근 도로에서 제설차량이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며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는 17일 발령된 강설예보에 따라 제설 2단계로 격상하고 제설인력 8000명, 제설장비 1000대를 투입해 주요도로의 제설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 기준 서울 적설량은 0.1㎝다. 서울(동남권)과 인천, 경기남부,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북북부, 경남북서내륙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시는 전날 오후 6시부터 강설에 대비해 제설 2단계 조치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제설인력 8000여명과 1000여대의 차량을 제설작업에 투입했다.

현재 서울시의 주요 도로는 제설작업이 완료돼 교통운행에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시는 설명했다. 다만 일부 이면도로와 도보의 제설작업은 아직 진행 중이다.

시는 혹시 모를 강설에 대비해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 연장은 그대로 시행한다. 이에 따라 평소 오전 7~9시였던 출근시간 집중배차시간이 30분 연장돼 오전 9시30분까지 늘어난다.

지하철의 경우 평소보다 운행횟수가 36회 늘어난다.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증회 운행된다.

시 관계자는 "주요 도로의 경우 제설작업이 완료돼 교통운행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눈이 적설된 곳도 모두 치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현재 서울시내 눈은 소강상태이지만 오전 9시 무렵 눈발이 굵어진다는 예보가 있는 만큼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날씨 # #적설량 #폭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