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여자친구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걸그룹 여자친구와 착한 기부 챌린지 콘텐츠 '아이돌 챌린지: 어나더 클라스'를 통해 해외 모자보건사업 지원에 나선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걸그룹 여자친구와 착한 기부 챌린지 콘텐츠 '아이돌 챌린지: 어나더 클라스'를 통해 해외 모자보건사업 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SBS 미디어넷이 공동 기획한 아이돌 챌린지: 어나더클라스 시즌2는 K-POP 대표 아이돌 그룹이 게임 미션에 도전해 성공하면 아이돌과 팬들의 참여로 모인 기부금을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진행은 시즌1에 이어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과 동해가 맡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번 기부 챌린지를 통해 모금된 후원금을 재단 해외사업지역 내 보건소 시설 건립 및 정비, 신생아 필수 의약품 및 위생용품, 영양결핍 아동을 위한 영양식과 보충 식량 등을 지원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여자친구의 아이돌 챌린지: 어나더클라스는 오는 7일 오후 5시 SBS 미디어넷의 유튜브 채널 THE K-POP과 보라고(Vorago)에서 공개되며, 기부 챌린지 참여는 초록우산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기부 참여자 전원에게는 특별 제작된 기부증서를 전달하고, 챌린지 기간 중 여자친구의 친필 사인이 담긴 CD 및 티셔츠, 피크닉백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걸그룹 #아이돌 #여자친구 #초록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