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지난 15일 한국협동조합협의회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국내 저소득가정 아동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허기복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대표,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홍보대사인 배우 정애리,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국 후원회장인 배우 최불암,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지난 15일 한국협동조합협의회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국내 저소득가정 아동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과 최불암 전국후원회장,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재단은 이날 한국협동조합협의회로부터 기부금 5천만원을 전달받았으며, 해당 후원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생계비와 학습비를 지원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요즘, 소외되고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는 저소득가정 아동들은 더욱 혹독한 겨울을 보낼 가능성이 높다”며 “이 아이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온정의 손길을 건네 준 한국협동조합협의회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차훈 한국협동조합협의회장(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밝게 뛰어 놀아야 할 아이들이 집에만 갇혀 제때 끼니도 챙기지 못하고 학습 도움 또한 받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까워 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며 “소외계층 아동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행사를 함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최불암 전국후원회장은 “소외된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근간은 협력과 나눔”이라며 “이를 몸소 실천해준 한국협동조합협의회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저 역시 앞으로도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를 위한 일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 #한국협동조합협의회 #저소득가정 #취약계층 #아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