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와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 협약식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오른쪽)과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 백성기 상임이사(왼쪽)가 협약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동대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지난 1일 아세안국가 학생 대상 국제혁신대학 설립을 준비하고 있는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이사장 홍정길)와 비대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 홍정길 이사장, 미네르바 대학 설립자 벤 넬슨을 비롯해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아세안 지역의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하여 미네르바 형식의 학습방식을 통해 아세안 지역의 미래 지도자를 양성하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는 세계 교육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미네르바 프로젝트와 협력하여 아세안 지역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국제혁신대학 설립을 2022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는 한동대학교와 협력해 미네르바 프로젝트의 교육방식을 아세안 지역 학생들에게 적합한 학습 모델로 현지화할 예정이다.

한동대학교는 국제혁신대학에 입학하는 외국 학생들의 비자 발급과 학위증 수여 등을 지원하고, 한동대학교 교수진들과 학생들은 미네르바 수업 방식을 체험하는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동대 장순흥 총장은 “한동대학교는 아세안 지역의 발전에 큰 관심을 갖고 아세안의 주요 도시에 창업지원센터를 설립, 운영 중”이라며 “국제혁신대학과 함께 아세안 지역의 발전에 함께 기여하기 위해 대학 설립에 협력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학 설립의 실무 책임자인 백성기 전 포항공대 총장은 “국제혁신대학은 미네르바 프로젝트의 강점을 활용해 아세안 지역이 당면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지역 발전과 번영에 이바지할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아세안 지역의 주요 도시에 캠퍼스를 구축할 계획이며 아세안 지역에 관심을 갖고 있는 젊은이들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네르바 대학 설립자 벤 넬슨은 “한동대와 한국아세안친선협회의 첫 발걸음에 축하를 보낸다”며 “두 기관이 추구하는 글로벌 교육 프로젝트에 미네르바 혁신 교육 시스템이 잘 적용되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이를 위한 협력을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동대,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간의 미네르바형 국제혁신대학 설립을 위한 협약 체결
한동대학교와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간의 미네르바형 국제혁신대학 설립을 위한 협약 체결 ©한동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동대 #(사)한국아세안친선협회 #미네르바프로젝트 #국제혁신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