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
중국 외교부 왕원빈 대변인

중국 외교부가 1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최초로 축하 인사를 전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미국 대선에 대한 미국 안팎과 국제사회 반응을 줄곧 주목해 왔다”면서 “우리는 미국 인민의 선택을 존중하고 바이든 선생과 해리스 여사(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를 전한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동시에 우리는 미국 대선 결과는 미국의 관련 법과 절차에 따라 결정된다는 사실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가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의 뜻을 전한 것은 지난 8일 새벽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가 확정된 지 닷새만이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국제 관례에 따라 추후에 미 대선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겠다"고만 밝혀왔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에 대해 아직 침묵하고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이든 #해리스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