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7일 오후 한국판 뉴딜 네 번째 현장방문 일환으로 경남 창원시 창원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내 태림산업을 방문, 스마트그린산단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7일 오후 한국판 뉴딜 네 번째 현장방문 일환으로 경남 창원시 창원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내 태림산업을 방문, 스마트그린산단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한국판 뉴딜'의 내년 사업 중 70%는 기존에 진행하던 사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뉴딜 예산 21조3천억 중 신규 사업에 투자되는 예산은 2조9천억 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한국판 뉴딜 사업별 2021년 예산안 현황 및 신규 사업' 자료를 분석한 결과 642개 사업 중 70.6%(453개)가 기존에 각 부처가 진행하던 계속사업이었다. 신규사업은 189개(29.4%)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내년도 뉴딜 사업 예산 21조3천억원 중 약 84%에 달하는 17조8천억원이 기존 계속사업에 편성됐다.

사업별로 보면 2017~2019년 총 9천180억원이 투입된 환경부의 '노후 상수도 정비 사업'에 추가로 4천615억원이 편성됐다.

지난 2016년부터 진행된 대법원의 '등기 업무 전산화 사업'과 '가족 등록 업무 전산화 사업'에도 각각 447억원, 188억원이 뉴딜 사업 예산으로 추가 편성됐다.

반면 신규사업에는 3조5천억원이 편성되는 데 그쳤다. 여기서 뉴딜펀드 출자 예산(6천억원)을 빼면 실질적으로 신규사업에 투자되는 내년도 뉴딜 예산은 2조9천억원에 불과했다.

박형수 의원은 "내년도 뉴딜 예산 21조3천억원이 투입되는 세부 사업을 전수조사한 결과 '뉴딜과 별 관련이 없어 보이는 기존사업이 대다수였다"면서 "정부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정책을 발굴하여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판뉴딜 #재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