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2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소식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 @PLOTUS(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와 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고, "우리는 격리와 회복 절차를 즉시 시작할 것"이라며 "우리는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측근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멜라니아 여사가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받았다며 자가격리에 돌입했다고 전한 바 있다.

힉스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지난달 29일 열린 첫 대선 TV 토론회와 30일 미네소타주에서 개최한 선거유세에 참석하기 위해 대통령전용기 에어포스원으로 이동할 때 동행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에 코로나19를 옮긴 셈인 힉스 보좌관은 정권 초기 백악관 홍보 책임자를 맡았다가 한때 백악관을 떠났다 올해 들어 다시 복귀했다. 그는 백악관 인사들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가장 장시간 접촉하는 측근 중 측근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 가진 전화 인터뷰, 트위터에서 멜라니아 여사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서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그동안 자가격리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린 징후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며 검사 결과가 늦어도 수 시간 뒤에는 판명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선거자금 모금차 뉴저지주를 방문했으며 2일에는 워싱턴 시내 호텔에서 선거자금 모금자와 만나고 플로리다주 샌퍼드의 유세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힉스 보좌관은 30일 밤 미네소타주에서 워싱턴으로 귀환하는 동안 가벼운 증상을 느끼자 바로 전용기에서 격리됐으며 다음날 양성반응이 확인됐다.

올해 74세인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걸리면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고위험군에 속한다.

주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자신과 그를 지지하는 모든 사람, 미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매우 중시한다"며 "백악관이 주치의와 군사사무실과 협력해 CDC 지침과 최선책에 맞춰 대통령이 이동할 때 접촉과 노출을 최대한 제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백악관에서는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등도 코로나19에 감염했다가 회복해 복귀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트럼프 #멜라니아 #확진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