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장위2동 주민센터 방역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방역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성북구 장위2동 주민센터 방역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방역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뉴시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630명으로 늘었다. 검사자 중 양성률이 19.3%에 달한다. 다수가 밀집한 광화문집회에서도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나타났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정부가 19일 오후 6시 기준으로 파악한 바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관련 총 3263명이 검사를 받았고 하루 사이 62명의 확진자가 더 늘어 누적 확진자는 630명이다. 양성률은 19.3%다.

김 1총괄조정관은 "현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 추가환자가 발생한 시설은 11개소이며 확진자가 근무하는 직장까지 포함하면 114곳의 시설에서 추가전파의 위험성이 있어 이를 막기 위한 집중적인 방역관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이들 시설들에 대해 시설별 전담관리자를 지정하고 시설별 방역관리계획을 마련해 시행토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단 김 1총괄조정관은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교인과 교회 방문자 명단을 추가로 확보하고 있으나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거나 검사를 거부하는 등 확인이 되지 않고 있는 사람이 약 700여명이 있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최근 방역당국의 신뢰를 저해하는 가짜뉴스와 허위사실이 계속 유포되며 검사를 거부하는 등 방역조치에 비협조적인 사례가 늘고 있어 우려되고 있다"며 "정부는 특정 의도를 갖고 지침에서 벗어난 범위의 대상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바 없으며 실제하는 감염확산의 위협에서 국민들을 보호하고자 해당 교회의 접촉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에서는 19일 12시 기준으로 총 5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33명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다. 집회 관련 확진자들은 9개 지자체에 걸쳐 전국적으로 분포되고 있으며 고령층인 60대 이상 비율이 70%에 달한다.

김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집회 참석자를 확인하기 위해 집회 당시 광화문 인근의 기지국 정보를 활용하고 행사 주최측에 참석자 정보를 요청하는 한편 대절버스 탑승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1총괄조정관은 "본인 스스로와 가족, 친지의 안전을 위해 신속한 검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랑제일교회 방문자분들과 서울에서의 집회 참석자들은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받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