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국과의 국경에서 가까운 대도시 개성에 대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완전 봉쇄령을 내렸다고 AP통신이 26일의 북한 매체 발표문을 인용해서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세계적인 대재앙으로 인류를 위협하고 있는 전염병의 유입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방역전이 강도높이 전개되고 있는 시기에 개성시에서 악성 비루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지난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중앙 통신은 봉쇄조치가 내려진 시기는 문제의 인물이 발견된 24일 오후부터였다고 보도했다.

만약 문제의 남성 또는 여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공식 발표된다면, 이는 북한의 첫 확진자가 되는 셈이라고 AP는 보도했다. 북한은 그 동안 한결 같이 국내에는 단 한명의 코로나19 환자도 없다고 발표했고, 이에 대해 해외 전문가들은 의심을 표해왔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24일 개성시 봉쇄령을 지시했다. “지난 6개월간 전국적으로 각 방면에서의 강력한 방어적 방역대책들을 강구하고 모든 통로들을 격폐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내에 위험한 사태가 발생했다”며 개성시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25일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의 비상확대회의에서도 김위원장은 국가 비상 방역 체계를 최대 비상 체제로 이행하라는 ‘특급경보’를 발령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공식적으로는 코로나19 환자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개성시에 대한 봉쇄는 북한 도시들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첫 국가적 조치라고 AP통신은 평가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