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홍콩 시위
지난해 홍콩에서 열렸던 대규모 시위 모습 ⓒStudio Incendo
오는 9월 치러지는 홍콩 입법회(국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홍콩 범민주 진영의 후보 단일화를 위해 실시한 ‘입법회 예비선거’에 6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당초 목표치인 17만 명을 훨씬 웃도는 수치로 유권자의 13%에 해당한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대한 반발과 민주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매체는 전했다.

홍콩 18개 구에서 11~12일 양일간 진행되었으며, 예비선거 주최 측은 이틀간 모바일 투표 59만2211명, 현장 투표 2만1천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예비선거에 대해 “홍콩 시민이 이뤄낸 기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예비선거는 지난해 11월 범죄인 인도조례(송환법) 반대 투쟁 속에 치러진 구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범민주 진영이 이번 입법회 선거에서도 승리하고자 후보 난립과 표 분산 등을 막기 위해 실시한 것으로, 이를 통해 야권이 전체 70석 가운데 과반을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선거 내내 홍콩 정부의 노골적인 경고와 압박이 이어졌다. 홍콩 정제 및 내륙사무국장 에릭 창 국장은 9일 “예비선거 추진 행위는 홍콩 선거법과 홍콩보안법에 저촉될 수 있다”면서 “관련 인사들은 홍콩보안법을 위반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